츄잉~ chuing~
츄잉
 | 로그인유지
PC버전
정보뉴스 커뮤니티 애니만화 웹툰 이미지 츄온
One Last God
웨드미그 | L:0/A:0 | LV2 | Exp.40%
| 2-0 | 2018-07-09 09:09:53 | 1601 |
[숨덕모드설정] 게시판최상단에서언제든설정가능

 쿠베라 타이틀에 나와있는 One Last God, 이것의 의미에 대해 생각해봤습니다.

 기존에 나와있던 추측에서는 리즈가 신 쿠베라가 되는 것을 의미한다는 추측이 많았는데요, 이번에는 조금 다른 방향으로 생각해봤습니다.

 

 모든 일에는 시작이 있으면 끝이 있기 마련이죠. 쿠베라 속의 세계도 역시 그러합니다. 우주의 시작이 있고 다시 우주의 멸망이 있습니다. 그리고 그 시작의 가장 첫 번째 요인 바로 시초신. 영어로 한번 적어보면

 

'The First God' 

 

 뭔가 익숙하지요? 바로 타이틀의 One Last God과 대립되는 것임을 알 수 있습니다. 그렇다면 One Last God의 속성은 시초신과 대립 가능한 수준에서 설정가능하다는 추측을 할 수 있습니다.

 

 The First God은 우주 창조와 비슷한 시기 어쩌면 그 이전부터 존재하였던 절대적 신이며, 신들 중 최상위의 능력을 갖고 있습니다. 이와 대립되는 One Last God 또한 최상위의 능력을 갖고 있을 것이며 그만큼 절대적 권위를 지녔을 것이라는 추측을 할 수 있습니다.

 

 그렇다면 One Last God은 누구인 것인가 하는 의문이 남아있습니다.

1. 리즈

많은 사람들의 추측 대로 리즈에 대해서 한번 생각해봤습니다. 가능성에 대해서는 주인공이라는 점, 칼리의 힘이 점점 깃드는 중이라는 점을 들 수 있습니다. 하지만 수명이 짧다는 것, 그리고 아무도 그의 희생을 알아주지 않고 고독한 삶을 살 것이라는 설정 등으로 미루어 보았을 때 One Last God으로서의 위상을 갖기엔 힘들지 않을까 생각이 듭니다.

 

2. 진정한 의미의 The First God, One Last God

 진정한 의미의 The First God. 시초신 이전의 신에 대한 이야기입니다. 태초에 신은 한 명이었다는 가정을 하고, 어떤 사유로 인해 4명의 시초신으로 갈라졌다는 생각을 해봅니다. 흩어졌던 것은 다시 하나로 돌아가려고 하기 마련이죠. 그리고 칼리의 우주파괴 행위를 세상을 여러 갈래로 찢겨진 우주를 다시 하나로 합치려는 시도라고 생각해보았을 때 One First God을 한번 상상해볼 수 있습니다. 모든 우주가 하나가 되고 네 명의 시초신이 하나가 되었을 때, 그가 바로 One Last God이 되지 않을까요?

 

세 줄 요약

1.시작이 있으면 끝이 있다

2.시초신이 있으면 최후의 신도 있을 것이며, 그 둘은 대칭성을 띨 것이라고 추측할 수 있다.

3. 시초신 이전의 태초신이 있을 것이며 그가 바로 최후의 신이 될 것이다

일정 수 이상 추천이 되는 경우 베스트 게시물로 등록

추천하기[2] 반대하기[0]
[신고하기]
게시판규칙(성적인게시물/게시판무관한글 등)위반글 신고해주세요.
    
[숨덕모드설정] 게시판최상단에서언제든설정가능
WASD [L:57/A:471] 2018-07-09 11:08:03
[추천0] [신고]
쿠베라 타이틀에 있는건 the가 아니라 one
  [삭제]
4만간달찢 [L:36/A:206] 2018-07-09 21:50:18
[추천0] [신고]
우와 정맣 요즘 숫자 숫자 할때 뭔가 그런 의미심장한 의미가 있을 것 같음...
  [삭제]
언스언스 2018-07-10 00:06:45
[추천0] [신고]
오호
  [삭제]
정지혁병장 [L:36/A:261] 2018-07-17 07:57:58
[추천0] [신고]
글쎄요
  [삭제]
[1]


30일 이상 지난 게시물, 로그인을 하시면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츄잉은 가입시 개인정보를 전혀 받지 않습니다.
  
즐겨찾기추가 게시판규칙 / 숨덕모드설정 글 10 | 댓글 1
[공지]웹툰 관련 리뷰나 연구 추천글을 남기..
츄잉 | 2012-09-06 [ 0 ]
[고수] 무의식의 강룡에 대해서 4가지 가설(2부 67화)
류기찬 | 2019-02-18 [ 263 / 2-0 ]

[쿠베라] [설정비교] 타라카족과 플러드 [2]
꽐루 | 2019-02-07 [ 583 / 4-0 ]

[쿠베라] 쿠베라 세계관 인명 통계 [1]
라오양반 | 2019-02-06 [ 707 / 2-0 ]

[쿠베라] [분석글] 천년 전의 마성마법 사태와 칼리 [2]
꽐루 | 2019-02-06 [ 557 / 1-0 ]

[다이스] [4부 72화] 결국 지은이가 비참하게 도움을 구하는 [3]
다이스지은 | 2019-02-04 [ 322 / 0-0 ]

[쿠베라] 리즈, 브릴리스, 라일라, 이 세명의 이름 분석 [1]
다시시작해 | 2019-01-31 [ 622 / 0-0 ]

[고수] 용구vs강룡에 대해 [5]
류기찬 | 2019-01-28 [ 786 / 3-3 ]

[다이스] [분석]은주의 신념이 지은이에게도 유효할까? [1]
다이스지은 | 2019-01-27 [ 206 / 0-0 ]

[다이스] [4부 71화] 지은이가 왜 미오의 얼굴로?
다이스지은 | 2019-01-27 [ 261 / 0-0 ]

[다이스] [MV]웹툰 다이스 뮤직비디오.youtube [6]
다이스지은 | 2019-01-26 [ 203 / 0-0 ]

[다이스] [4부 69화] 위선자 동태.jpg [1]
다이스지은 | 2019-01-21 [ 523 / 0-0 ]

[다이스] [4부 68화] 가장 인상적이었던 장면.jpg
다이스지은 | 2019-01-21 [ 323 / 0-0 ]

[쿠베라] 클로드의 카드 게임 분석 - 패배자의 패와 승리자의 패 [4]
마사1 | 2019-01-21 [ 766 / 3-0 ]

[신의탑] 화련은 성경 속의 '레아'일 것이다. [21]
사푸 | 2019-01-08 [ 2740 / 9-0 ]

[신의탑] 1부 캐릭터 악령은 절대로 엑스트라가 아닐 것이다 [10]
부처도선다 | 2019-01-07 [ 2529 / 1-0 ]

[신의탑] 앞으로 스토리 전개에 대한 큰 틀에서의 예측 [3]
Rubinstein | 2019-01-06 [ 1882 / 2-0 ]

[신의탑] 카사노에 대한 고찰 [2]
무한라크교 | 2019-01-06 [ 1599 / 2-0 ]

[쿠베라] [인물비교] 쿠베라 리즈와 투린 투람바르
꽐루 | 2019-01-01 [ 977 / 3-0 ]

[다이스] [다이스 4부 67화] 너무나도 잔인한 전개 [10]
다이스지은 | 2019-01-01 [ 588 / 0-0 ]

[쿠베라] 태릴이의 짝사랑이 간다르바인 이유 [6]
꽐루 | 2018-12-23 [ 1411 / 2-0 ]

[갓오하] [갓게연구] 박무봉이란? (계획 편) [31]
박용제 | 2018-12-22 [ 1258 / 7-3 ]

[고수] 류기운 작가님의 장치 : 패배 플래그 분석 [5]
희은 | 2018-12-12 [ 1862 / 2-2 ]

[다이스] [4부 63화] 지은이와 은주 II
다이스지은 | 2018-12-02 [ 460 / 0-0 ]

[고수] 환사의 비원과 문 ,그리고 '고수'의 전개는 어떻게 될 것인가 ..TXT [1]
반투페온 | 2018-11-27 [ 1716 / 1-1 ]

    
1 [2][3][4][5]..[26] [다음]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enFree
공지/이벤 | 건의사항 | 이미지신고 | 작품건의 | 캐릭건의 | 기타디비
게시판신청 | 클론신고 | 정지/패널티문의 | 유저확인 | HELIX
Copyright CHUING Communication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chuinghelp@gmail.com | 개인정보취급방침 | 게시물삭제요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