츄잉~ chuing~
츄잉
 | 로그인유지
PC버전
정보뉴스 커뮤니티 애니만화 웹툰 이미지 츄온
오마쥬 - 그 안에서 살아 숨쉬는 위대한 구휘
헌터잼잼 | L:0/A:0 | LV61 | Exp.4%
| 11-3 | 2018-09-13 12:38:04 | 1960 |
[숨덕모드설정] 게시판최상단에서언제든설정가능

오마쥬(hommage)란 불어에서 온 말로 '경의의 표시' 또는 '경의의 표시로 바치는 것'이라는 뜻이다. 예술작품의 경우 어떤 작품이 다른 작품에 대한 존경의 표시로 일부러 모방을 하거나, 기타 다른 형태의 인용을 하는 것을 가리킬 때 쓰는 말이다.

같은 어원의 영어 단어는 'homage'인데 이것은 철자와 발음이 다르지만 뜻과 쓰이는 용도에서는 같다. 이 오마쥬는 영화뿐만 아니라 음악 장르에도 쓰이며 특정 대상에게 존경을 표한다는 점에서 패러디나 표절과는 다르다.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억수로 비가 쏟아지던 어느 산간 그 곳을 걷는

한 노인의 모습이 보입니다.그 한쪽어깨에는 사람 형태로 보이는 이를 들처메고 있네요

 

 

 

 

 

 

 

 

외딴 동굴에서 그 동안 메고있던 `젊은이`를 내려놓은채 , 벽에 기대어 불을 쬐며 쉬고 있던 노인에게

정체를 할수 없는 한 무리와 다가오게 되고

 

 

 

 

 

 

 

 

그들은 노인의 곁에있는 `젊은이`의 신변을 요구 합니다. 그리고 그 요구가 통하지 않자, 위협을 가하며 반강제적인 선택을

강요하게 하죠.

 

 

 

 

 

`노인` 역시

이들과 대화를 나눈후에 뒤늦게 알게 된 사실이긴 하지만, 알고보니 이 젊은이 (가우복) 또한

자신과 연관이 없지는 않은 인물이기에 그들의 요구를 끝내 수용할수는 없었죠

 

 

 

 

 

이 연속된 장면은

문득 어떤 그리운것을 떠올리게 하는데요

 

 

 

 

 

그것은 다름아닌

 

 

 

 

 

 

 

 

용비불패 초반부 어린 `율목인` (작중 주요 인물), 부탁으로 변장을 한채 몰래 관청으로 빠져나가려 했지만

발각이 되어

피할수 없는 상황에 직면하게 된 `구휘`를 떠올리게 합니다.

 

 

 

 

 

 

 

 

 

다만 이 때와 좀 다른 점은

 

 

 

 

 

 

 

 

 

 

당시의 구휘는 `천잔왕`이란 별호 그대로

일말의 망설임 없이 상대의 행위에 응징을 가하는

하늘이 내린 잔혹한 `왕` 그 자체 였다면.

 

 

 

 

 

 

 

그로부터 수십년의 세월이 흐른  지금의 `구휘`는

 

 

 

 

 

 

 

 

 

 

 

 

서로 입장차로 인해 말이 통하지 않자

안타까워 하는 면모를 보여줍니다.

 

 

 

 

 

 

 

허나 세월이 흘렀어도 `구휘`는 역시 `구휘`라는 그 본질은 변하지 않듯

 

 

 

 

 

 

 

 

 

 

 

 

 

 

 

 

 

 

 

 

 

상대의 실제적인 위협에 맞서

가차 없는 응징으로 되갚아 줍니다.

무림을 떠났어도 그 `날`은 여전히  살아 있다는것을 보여준 구휘..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그렇다면

이 장면들은 어떻게 이해해야 할까요?

겹친것은 단순한 우연? 혹은 독자의 착각?

 

 

 

 

 

아닙니다.

 

분명히 말하건데 이것은  명백한 작가의 `오마쥬` 에요

 

 

 

본문에 처음에 언급했던  바로 그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오마쥬(hommage)란 불어에서 온 말로 '경의의 표시' 또는 '경의의 표시로 바치는 것'이라는 뜻이다. 예술작품의 경우 어떤 작품이 다른 작품에 대한 존경의 표시로 일부러 모방을 하거나, 기타 다른 형태의 인용을 하는 것을 가리킬 때 쓰는 말이다.

같은 어원의 영어 단어는 'homage'인데 이것은 철자와 발음이 다르지만 뜻과 쓰이는 용도에서는 같다. 이 오마쥬는 영화뿐만 아니라 음악 장르에도 쓰이며 특정 대상에게 존경을 표한다는 점에서 패러디나 표절과는 다르다.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경의의 표시' 또는 '경의의 표시로 바치는 것'이라는 뜻을 가진 그

 

`오마쥬`

 

 

 

 

 

다시 말해

 이건 작가가 스스로의 세계관의 바치는 오마쥬이며

그 누구보다도 위대한 `구휘`를 위해 써내려간, 비할바 없는 헌사 입니다.

일정 수 이상 추천이 되는 경우 베스트 게시물로 등록

추천하기[11] 반대하기[3]
[신고하기]
게시판규칙(성적인게시물/게시판무관한글 등)위반글 신고해주세요.
    
설정상 2018-09-15 13:03:26
[추천4]
그래서 뭘 연구하셨죠?
[숨덕모드설정] 게시판최상단에서언제든설정가능
설정상 2018-09-15 13:03:26
[추천4] [신고]
그래서 뭘 연구하셨죠?
  [삭제]
흑도MIHAWK 2018-09-15 23:32:03
[추천0] [신고]
그래서 암존>구휘는 알고계신겁니까?
  [삭제]
neitQ [L:6/A:144] 2018-09-16 00:15:26
[추천0] [신고]
근데 이거 드립임 진심임?
  [삭제]
[1]


30일 이상 지난 게시물, 로그인을 하시면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츄잉은 가입시 개인정보를 전혀 받지 않습니다.
  
즐겨찾기추가 게시판규칙 / 숨덕모드설정 글 10 | 댓글 1
[공지]웹툰 관련 리뷰나 연구 추천글을 남기..
츄잉 | 2012-09-06 [ 0 ]
[쿠베라] [설정비교] 타라카족과 플러드 [2]
꽐루 | 2019-02-07 [ 490 / 4-0 ]

[쿠베라] 쿠베라 세계관 인명 통계 [1]
라오양반 | 2019-02-06 [ 624 / 1-0 ]

[쿠베라] [분석글] 천년 전의 마성마법 사태와 칼리 [2]
꽐루 | 2019-02-06 [ 489 / 1-0 ]

[다이스] [4부 72화] 결국 지은이가 비참하게 도움을 구하는 [3]
다이스지은 | 2019-02-04 [ 300 / 0-0 ]

[쿠베라] 리즈, 브릴리스, 라일라, 이 세명의 이름 분석 [1]
다시시작해 | 2019-01-31 [ 581 / 0-0 ]

[고수] 용구vs강룡에 대해 [2]
류기찬 | 2019-01-28 [ 706 / 3-3 ]

[다이스] [분석]은주의 신념이 지은이에게도 유효할까? [1]
다이스지은 | 2019-01-27 [ 192 / 0-0 ]

[다이스] [4부 71화] 지은이가 왜 미오의 얼굴로?
다이스지은 | 2019-01-27 [ 243 / 0-0 ]

[다이스] [MV]웹툰 다이스 뮤직비디오.youtube [6]
다이스지은 | 2019-01-26 [ 186 / 0-0 ]

[다이스] [4부 69화] 위선자 동태.jpg [1]
다이스지은 | 2019-01-21 [ 489 / 0-0 ]

[다이스] [4부 68화] 가장 인상적이었던 장면.jpg
다이스지은 | 2019-01-21 [ 307 / 0-0 ]

[쿠베라] 클로드의 카드 게임 분석 - 패배자의 패와 승리자의 패 [4]
마사1 | 2019-01-21 [ 737 / 3-0 ]

[신의탑] 화련은 성경 속의 '레아'일 것이다. [21]
사푸 | 2019-01-08 [ 2677 / 9-0 ]

[신의탑] 1부 캐릭터 악령은 절대로 엑스트라가 아닐 것이다 [10]
부처도선다 | 2019-01-07 [ 2468 / 1-0 ]

[신의탑] 앞으로 스토리 전개에 대한 큰 틀에서의 예측 [3]
Rubinstein | 2019-01-06 [ 1843 / 2-0 ]

[신의탑] 카사노에 대한 고찰 [2]
무한라크교 | 2019-01-06 [ 1563 / 2-0 ]

[쿠베라] [인물비교] 쿠베라 리즈와 투린 투람바르
꽐루 | 2019-01-01 [ 952 / 3-0 ]

[다이스] [다이스 4부 67화] 너무나도 잔인한 전개 [10]
다이스지은 | 2019-01-01 [ 572 / 0-0 ]

[쿠베라] 태릴이의 짝사랑이 간다르바인 이유 [6]
꽐루 | 2018-12-23 [ 1390 / 2-0 ]

[갓오하] [갓게연구] 박무봉이란? (계획 편) [31]
박용제 | 2018-12-22 [ 1225 / 7-3 ]

[고수] 류기운 작가님의 장치 : 패배 플래그 분석 [5]
희은 | 2018-12-12 [ 1834 / 2-2 ]

[다이스] [4부 63화] 지은이와 은주 II
다이스지은 | 2018-12-02 [ 455 / 0-0 ]

[고수] 환사의 비원과 문 ,그리고 '고수'의 전개는 어떻게 될 것인가 ..TXT [1]
반투페온 | 2018-11-27 [ 1695 / 1-1 ]

[다이스] [4부 62화] 지은이는 갱생불가? & 돋보이는 은주의 갈등
다이스지은 | 2018-11-25 [ 578 / 0-0 ]

    
1 [2][3][4][5]..[26] [다음]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enFree
공지/이벤 | 건의사항 | 이미지신고 | 작품건의 | 캐릭건의 | 기타디비
게시판신청 | 클론신고 | 정지/패널티문의 | 유저확인 | HELIX
Copyright CHUING Communication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chuinghelp@gmail.com | 개인정보취급방침 | 게시물삭제요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