츄잉~ chuing~
츄잉
 | 로그인유지
PC버전
정보뉴스 커뮤니티 애니만화 웹툰 이미지 츄온
[분석]은주의 신념이 지은이에게도 유효할까?
다이스지은 | L:7/A:391 | LV15 | Exp.36%
| 0-0 | 2019-01-27 22:20:50 | 377 |
[숨덕모드설정] 게시판최상단에서언제든설정가능

 

 

다이스 뮤비에도 주목된 은주의 주된 신념입니다.

 

사람은 태어난 대로 살아가야 한다.

 

다이스를 부정하는 은주의 초반부터 지금까지 한번도 흔들리지 않았던 신념이죠.

 

그리고 이러한 신념은 여러 다이서들을 적으로 만들기도 했습니다.

 

 

 

 
대표적으로 3부의 석순과 이번 4부의 지은입니다.
 
이 둘은 여러번 언급했듯 상당히 비슷한 캐릭터이죠.
 
자신의 욕망을 위해 도를 넘은 행위를 하고있으며 타락하는 모습을 보여주었습니다.
 
그야말로 은주가 가장 싫어하는 행동을 하는 인물들이죠.
 
그래서 두 인물 다 은주와 대립했습니다.
 
 
 
 
그리고 은주와 대립한 지은,석순의 모습은 많이 유사했죠.
 
다이스가 필요한 이들을 이해하지 못하고 다이스의 소멸만을 말하는 은주가
 
지은과 석순에겐 이기적으로 보였을테니까요. 은주를 대하는 둘의 모습은 작가님이 노린것마냥 비슷했습니다.
 
 
 
 
 
 
그리고 3부에서 은주는 끝까지 석순이를 이해하지 않고 자신의 신념을 밀어붙였습니다.
 
 
 
 
은주의 신념대로라면 태어난대로 살아가는게 옳으니까요.
 
석순이 타락한 이유는 나니의 병을 낫게하기 위해서인데
 
은주에게 있어선 그 병을 받아들이고 살아가는게 옳았기에
 
석순이의 간절함이 은주에겐 닿지 않았습니다. 
 
 
 
 
더불어 미오도 마찬가지죠. 뚱뚱한 모습으로 태어났기에 다이스로 외모를 바꾸지 않고
 
그냥 그대로 살아가는것이 은주에겐 옳습니다.
 
 
 
 
그렇지만 지은이의 경우는 좀 다릅니다.
 
남자친구에게 배신을 당해 리벤지포르노를 당한 지은이에게
 
은주가 과연 태어난대로 살아가야한다는 말을 할 수 있을까요?
 
자연스레 태어난대로 병을 얻거나 뚱뚱한 모습을 가진 석순,미오와 달리 지은이는 타인의 배신으로, 악의로 인해 인생이 무너져내렸으니까요.
 
말그대로 지은이의 상황은 [태어난대로 살아가는게 옳으니 다이스를 쓰는것은 옳지 않아]라는 은주의 신념에 충분히 반박되는 경우니까요.
 
 
저는 석순과 유사한 지은이라는 캐릭터를 은주랑 접촉시킨게
 
은주의 독선적인 신념을 완화(?)시키기 위해서가 아닐까 생각합니다.
 
사실 은주는 학창시절에 완벽한 성인군자같은 모습을 보여주는듯 했지만
 
왕따당하는 동태나 미오에게 직접적으로 도움을 주거나 하진 않았습니다. 겉으로만 착하게 대해주었을 뿐이죠.
 
그래서 은주가 지은이를 통해서 자신이 사회적 약자를 이해하지 못했던 독선적인 모습을 되돌아 보게 되고
 
태어난대로 살아가서 힘든자들을 도와주는 캐릭터로 성장하지 않을까 생각됩니다. 
 
 
 
 

일정 수 이상 추천이 되는 경우 베스트 게시물로 등록

추천하기[0] 반대하기[0]
[신고하기]
게시판규칙(성적인게시물/게시판무관한글 등)위반글 신고해주세요.
    
[숨덕모드설정] 게시판최상단에서언제든설정가능
AshRoller 2019-02-03 11:52:59
[추천0] [신고]
다이스 씨ㅡ발꺼 이번주부터 손절함.
역겨워서 못봐주겠음
  [삭제]
[1]


30일 이상 지난 게시물, 로그인을 하시면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츄잉은 가입시 개인정보를 전혀 받지 않습니다.
  
즐겨찾기추가 게시판규칙 / 숨덕모드설정 글 10 | 댓글 1
[공지]웹툰 관련 리뷰나 연구 추천글을 남기..
츄잉 | 2012-09-06 [ 0 ]
[다이스] [4부 75화] 진짜 사망? [1]
다이스지은 | 2019-04-14 [ 397 / 0-0 ]

[다이스] [다이스]지은이가 동태미오를 향해 다시 칼을 집어들었던 이유를 분석
다이스지은 | 2019-04-09 [ 254 / 0-0 ]

[연구] [슈퍼스트링][테러맨] 레이몬드 퓨리의 행적에 대한 추측
13SJ | 2019-04-08 [ 305 / 0-0 ]

[다이스] [4부 74화] 스테이지 변경 [2]
다이스지은 | 2019-04-07 [ 161 / 0-0 ]

[연구] 헬퍼 - 광남이의 풀 전력상태는 단 한번도 나오지 않았다 [2]
칭키스컨 | 2019-04-01 [ 809 / 0-0 ]

[다이스] 과연 정석순과 유사했던 캐릭은 지은이었을까? [1]
다이스지은 | 2019-03-31 [ 256 / 0-0 ]

[다이스] [4부 73화] 정당방위?
다이스지은 | 2019-03-31 [ 299 / 0-0 ]

[다이스] 이번화 지은이 표정 모음.jpg [3]
다이스지은 | 2019-03-31 [ 1053 / 0-0 ]

[신의탑] 슬레이어 이모르트에 대한 고찰 [15]
문이나 | 2019-03-29 [ 2032 / 7-0 ]

[연구] 민백두 유니버스 가상 캐스팅
대부님 | 2019-03-25 [ 293 / 0-0 ]

[쿠베라] (장문주의) 판타지 로맨스 쿠베라 - 간다르바를 미워할 수 없는 이유 [10]
보추잠자리 | 2019-03-03 [ 1193 / 4-0 ]

[고수] 무의식의 강룡에 대해서 4가지 가설(2부 67화) [2]
류기찬 | 2019-02-18 [ 1458 / 2-0 ]

[쿠베라] [설정비교] 타라카족과 플러드 [2]
꽐루 | 2019-02-07 [ 1329 / 4-0 ]

[쿠베라] 쿠베라 세계관 인명 통계 [1]
라오양반 | 2019-02-06 [ 1351 / 3-0 ]

[쿠베라] [분석글] 천년 전의 마성마법 사태와 칼리 [2]
꽐루 | 2019-02-06 [ 1093 / 1-0 ]

[다이스] [4부 72화] 결국 지은이가 비참하게 도움을 구하는 [3]
다이스지은 | 2019-02-04 [ 634 / 0-0 ]

[쿠베라] 리즈, 브릴리스, 라일라, 이 세명의 이름 분석 [1]
다시시작해 | 2019-01-31 [ 950 / 0-0 ]

[고수] 용구vs강룡에 대해 [6]
류기찬 | 2019-01-28 [ 1483 / 3-3 ]

[다이스] > [분석]은주의 신념이 지은이에게도 유효할까? [1]
다이스지은 | 2019-01-27 [ 377 / 0-0 ]

[다이스] [4부 71화] 지은이가 왜 미오의 얼굴로?
다이스지은 | 2019-01-27 [ 454 / 0-0 ]

[다이스] [MV]웹툰 다이스 뮤직비디오.youtube [6]
다이스지은 | 2019-01-26 [ 353 / 0-0 ]

[다이스] [4부 69화] 위선자 동태.jpg [1]
다이스지은 | 2019-01-21 [ 706 / 0-0 ]

[다이스] [4부 68화] 가장 인상적이었던 장면.jpg
다이스지은 | 2019-01-21 [ 500 / 0-0 ]

[쿠베라] 클로드의 카드 게임 분석 - 패배자의 패와 승리자의 패 [4]
마사1 | 2019-01-21 [ 1035 / 3-0 ]

    
1 [2][3][4][5]..[27] [다음]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enFree
공지/이벤 | 건의사항 | 이미지신고 | 작품건의 | 캐릭건의 | 기타디비
게시판신청 | 클론신고 | 정지/패널티문의 | 유저확인 | HELIX
Copyright CHUING Communication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chuinghelp@gmail.com | 개인정보취급방침 | 게시물삭제요청